YONGPHOTOS.COM

유채꽃으로 노랗게 물든 오륙도 '해맞이공원'을 가다






2011년 4월 29일 금요일



오륙도는 천혜의 절경을 자랑하는 부산의 관광 명소로써,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24호에 지정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동해안 탕밤로인 해파랑길의 시작점이기도 한데요,
오륙도엔 해맞이 공원이 잘 조성되어 있었습니다.

물먹은 종이 위에 노란색, 초록색 물감을 풀어놓은듯
유채꽃이 만발한 해맞이 공원의 풍경을 본 순간,
그냥 멍하니 넋놓고 감상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륙도 해맞이 공원


우선 오륙도 해맞이 공원은 오륙도 sk뷰 아파트단지 옆에 조성 되어있는 공원으로써
오륙도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이기대 둘레길이라고 불리우는 해안산책로와 이어져있습니다.
근처까지 접근하는 대중교통으로는 시내버스 131, 22번
마을버스 남구 2, 남구 2-2번 버스도 이용하시면 됩니다.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산책로로 이동하면 됩니다.


해안산책로 안내도, 이기대둘레길로도 불리우고 있으며 동해안 탐방로인 '해파랑길'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오륙도


이은상


오륙도 다섯섬이 다시 보면 여섯섬이 / 흐리면 한두섬이 맑으신 날 오륙도라 / 흐리락 맑으락하메 몇섬일줄 몰라라.

취하여 바라보면 열 섬이 스무 섬이 / 안개나 자욱하면 아득한 빈 바다라 / 오늘은 비 속에 보메 더더구나 몰라라.

그 옛날 어느 분도 저 섬을 헤다 못해 / 헤던 손 내리고서 오륙도라 이르던가 / 돌아가 나도 그대로 어렴풋이 전하리라.




부산의 상징인 오륙도는 육지에서 가까운 곳부터 우삭도, 수리섬, 송곳섬, 굴섬, 등대섬의 5개 바위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오륙도란 이름은 우삭도의 중허리가 밀물때는 두섬(방패섬, 솔섬)으로 나누어지고 썰물 때는 하나로 되어 유래된 이름이다.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오륙도를 기점으로 동해와 남해로 구분한다.




해맞이 공원의 풍경


바람도 많이 불고, 잔뜩 찌푸린 날씨였지만 해맞이 공원은 여유로웠습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나오신 아낙, 친구와 함께 나들이나온 학생들,
어떤 모임에서 나오셨는지 이기대 둘레길을 완주하신듯 한 무리의 시민들
저 마다 추억을 담으며, 이야기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셨습니다.

여유로움을 한껏 느끼며 해맞이 공원의 풍경을 스케치 해보았습니다.



산책나온 슈나우져와 아주머니,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 절벽 아래 핀 유채꽃,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 산책로,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 해맞이 공원


이기대 둘레길을 완주한 아낙들, 오륙도 해맞이 공원


철쭉, 오륙도 해맞이 공원


아주머니와 철쭉, 오륙도 해맞이 공원


나들이 나온 처자들,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 산책로, 오륙도 해맞이 공원


풍경속의 사진사, 오륙도 해맞이 공원


철쭉과 유채꽃의 산책로,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와 나무, 오륙도 해맞이 공원


철쭉,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 산책로,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 해맞이 공원의 풍경


전망대,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맞이 공원에서 바라본 오륙도의 모습


해맞이 공원을 산책하면서 내려다 본 오륙도의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어찌보면 거의 비슷한 사진일지도 모르지만,
모든 사진이 다른 장소와 다른 시선으로 담았다는 것을 미리 알려드려요. ^^;
저는 유채꽃과 함께 담은 오륙도의 모습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유채꽃과 오륙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


해안절벽과 오륙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


그리운 오륙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


추억을 남기는 오륙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


오륙도 해맞이 공원


유채꽃과 오륙도, 오륙도 해맞이 공원




이상으로 천혜의 절경을 자랑하는 오륙도의 포스팅이였습니다.

사진과 글이 부족하여,
오륙도가 아름답고 멋지다는 것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가득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책도 많이 읽게 되고 사진공부도 더욱 열심히 하고 있지만,
항상 2%가 아닌 20%부족한 느낌이 가시질 않습니다. ㅎㅎㅎ

앞으로 더욱 노력하는 용이가 되겠다는 다짐을 하며, 이번 포스팅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 ^



 



Comment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