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바람이 분다. '오륙도'의 거센 파도, 그 시간을 담다 (부산 오륙도)





2011년 4월 29일 금요일



오륙도 (五六嶋)



명승 제24호

소재지 :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동 산 936일원


오륙도는 용호동 앞바다의 거센 물결 속에 솟아 있는 6개의 바위섬입니다.
육지에서 가까운 것부터 방패섬, 솔섬 수리섬, 송곳섬, 루섬, 등대섬으로 나뉘어지는데요,
이 섬은 12만년 전까지는 육지에 이어진 하나의 작은 반도였던 것이
오랜 세월 동안 거센 파도의 침식작용으로 육지에서 분리되어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합니다.
오륙도라는 이름은 방패섬과 솔섬의 아래 부분이 거의 붙어 있어 썰물일 때는 우삭도라 불리는 하나의 섬으로 보이나,
밀물일 때는 두개의 섬으로 보이는 데서 유래된 것이라 합니다.

송곳섬은 뽀족하게 생긴 섬으로 크기는 작으나 제일 높은 섬이고,
굴섬은 가장 큰 섬으로 커다란 굴이 있어 천정에서 떨어지는 물이 능히 한 사람 몫의 음료수로 충분하였다고 합니다.
육지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등대섬은 평탕하여 밭섬이라고 하였으나,
등대가 세워진 뒤부터 등대섬이라 불리어졌으며, 유일하게 사람이 거주하는 섬입니다.
이곳은 대한민국의 관문이고, 부산항을 드나드는 각종 선박은 반드시 이 곳을 지나야 하기 때문에 부산항의 상징이기도 하며,
부산 시민의 기상을 나타내는 명승지입니다.




오륙도의 거센 파도, 그 시간을 담다.


오륙도엔 바람이 참 많은 곳인데요, 사계절 내내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제가 방문했을때는 엄청난 바닷바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가 가본 제주도 바람의 언덕과 거제도 바람의 언덕에 못지않은 바람이였습니다.
그리고 위에서 내려다 본 오륙도의 풍경은 부산의 바람의 언덕이라 불러도 손색없은 만큼 아름답고 멋진 풍경이였습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바람의 언덕이라는 어설픈 별칭보다, 오륙도라는 자신의 이름이 이미 더 어울리는 곳이기 때문에
굳이 다른 이름으로 부를 필요는 없을꺼 같긴했습니다.

날씨가 흐려 충분한 셔터스피드를 확보하긴 어려운 촬영조건이였지만
흐린날씨와 ND400필터의 조합은 바람이 만들어주는 파도의 흐름을 담기에 너무 훌륭한 조건이더라구요.^^

Sigma 17-70렌즈에 ND400필터를 끼우고 오륙도의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오륙도


오륙도


오륙도


오륙도


오륙도


오륙도


유채꽃과 오륙도


나룻배와 오륙도


나룻배와 오륙도


유채꽃과 오륙도


오륙도



장노출 촬영을 하기위한 날씨 조건도 좋았고, 거센물결의 파도도 좋았습니다.
유채꽃밭이나, 덩그러니 놓여있는 나룻배와 함께 담는 사진도 재미를 더해 준거 같습니다 ^~^
천혜의 절경을 자랑하는 오륙도에서의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도 계속됩니다~


Comment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