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행운과 건강을 소원하는 '복산동 벽화마을'을 가다




2011년 1월 22일 토요일


흔히 말하는 달동네,

외부인이 보기엔 너무나 힘들고 불편해보이는 생활. 그렇지만 그 속에 희망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는곳.
동래구 복산동 벽화마을을 다녀왔습니다.

복산동 벽화마을은 제가 사는 곳에서 걸어서 10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에 있습니다.
복산동 벽화마을의 근처에는 복천동고분군에서 발굴된 각종 유물들을 전시하고있는 복천박물관이 인근에 있으며,
아래 사진에 보이는 동래 문화유적지 탐방길의 유적지가 있습니다.
(다음엔 동래 문화유적지 탐방길 종주를 해봐야겠네요. 그러고 보니 걷기좋은 길이 많이 생겨나고 있는 듯 합니다.)

동래 문화유적지 탐방길 안내도



행운의 번호 7, 그 번호가 두개나 되는 복천로77번가길...
우연일까요? 주민들에게 행운이 가득하길 염원하는 듯 한 번지수가 인상적입니다.


행운의 번지수, 복산동




"달동네 복산동"



동네의 사전적 의미는 산등성이나 산비탈 따위의 높은 곳에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로 산동네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부산에는 그런 달동네가 많은 편에 속하는 데요
평지가 적고, 산이 많은 지형적인 특색.
그리고 전쟁 직후 몰려드는 피난민들로 인해 형성된 마을이 많아서이기도 합니다.

복산동의 벽화마을에서도 달동네에서 느낄수 있는 정취와 함께 벽화마을의 아기자기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집앞에 놓여있는 막걸리병과 대형마트 봉지,
장독대와 빨래집개를 보면서 동네주민들의 생활을 살짝 엿볼수 있었구요.

슬레이트 지붕 너머로 보이는 부산 시내의 풍경,
돌담길에 버려진듯한 오래된 자전거 등을 보면서 달동네스러움을 느꼈습니다.



길없음, 복산동


슬레이트 지붕과 부산시내, 복산동


슬레이트 지붕과 부산시내, 복산동


주민들의 생활 엿보기, 복산동


복산동


복산동


장독대, 복산동


자전거와 돌담길, 복산동


빨개집개, 복산동




건강과 행운을 소원하는 복산동 벽화마을


마을 곳곳에 금연과 올바른 식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벽화를 볼 수 있었는데요.
주제가 확실한 벽화들이 아주 인상적이였습니다.


마을 입구, 복산동

 

환영합니다, 복산동

 

여기는 건강한 복산동

 

우리동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복산동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나무, 복산동


금연하세요, 복산동


해바라기와 소녀, 복산동



Tweet~  " ♬~건강하세요♪ "



벽화속 동물마을과 하늘, 복산동



복산동




이상으로 제가 담아온 복산동의 모습이였습니다.
항상 당부드리는 말씀이지만, 벽화마을은 관광지가 아니라 
주민들이 실제로 생활하고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방문을 하시게 되면
주민들에게 피해가 되지 않도록 주위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고성이나 담배꽁초, 쓰레기 등을 버리는 행위는 삼가하셔야하며,
남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셔야 할 것입니다~






Comment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