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낭만가도를 따라 떠나는 삼척여행] #3.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장호항



 
2011년 8월 8일


장호마을의 두번째이야기인 장호항에 대한 이야기다,
장호항과 장호해수욕장은 분리되어있는 공간이 아니다.
다만 글을 좀더 세세하게 적기위해 임의로 나눈것일 뿐이다.
그래도 굳이 두군데를 분리시켜본다면,
중간쯤에 있던 횟집 정도라 할까?

이 가로등이 분리대 였던건 아니였지만...



장호항의 짠내 가득한 부둣가를 거닐면서 가장 인상적였던건
동해의 상징(?)이라 볼 수있는 오징어잡이배의 크고 맑은 전구들이였다.
그리고 장호 앞바다의 해송으로 덥혀있던 갯바위를 이어주는 무지개다리와
그 아래 바닷물에서 피서를 즐기는 휴양객들의 모습은 너무 평화로워 보였다.

백문이 불여일견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실제로 봤던 풍경이 더 아름다웠음엔 틀림이없다


먼저 장호항의 소경이다...

북성 오징어잡이배, 나를 기분좋게 만들어준 소재다.


 

장호항의 소경


 

바닷가의 수건... 왠지 짠내가 심하게날듯!


 

미끼(오징어를 유혹하는 가장 중요한 미끼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레드썬!


 

재덕이가 왜 저기에... 한때 젝키좀 좋아했었는데 ㅎㅎ


 

미끼Ⅱ



그리고 너무 이국적이였던 장호 앞바다의 풍경이다.

무지개다리라고 부르겠다.

 

무지개다리를 건너며...


바다의 무릉도원이 있다면 바로 이곳이 아닐까?


동해바다로 왔으니 고래도 잡아봐야지


전망대에 올라 바라본다


해송은 언제나 그자리에...


아름답다...!


반짝임


은빛바다 위 보트를 즐기는 부자


뭘 잡고 있는게냐?


분명히 초점은 갈매기였는데... ㅎㅎ


끼룩 끼룩


영차 영차... 오리발이 없으니 힘들어보인다 왠지 ㅎㅎㅎ


결승점(부표를 보고 결승점이라 생각이든건 왜일까? ^^;;)


헤이즈.... 그리고 (깨알같은) 갈매기


해양레프팅, 밀집모자 아가씨 카메라를 보셨나? ㅎㅎ



평화로운 피서를 즐기고 있던 휴양객들을 보니 해수욕이 엄청 하고 싶어졌다.
오늘은 아무런 준비를 안해왔으니, 마지막날인 내일은 해수욕을
꼭 하기로 다짐을 하고 낭만가도를 따라 계속 달려본다.


(다음편에 계속...)

행복한 하루 되세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omment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