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비밀을 가지고 있는 '기장 죽성리 해송'




2011년 6월 11일 토요일

왜성에서 내려와 해송이 있는 곳으로 이동해보았다. 
이정표가 가르키는 곳에는 해송이 훤히 보이는데,
가는 길을 못 찾아 한참을 헤맸다.
'왜 길이 없지?' 라며 같은 길을 왔다 갔다....
(아마 머리 속에는 제법 정돈된 길이 준비되어 있을꺼란 생각이 컸었나보다...ㅎ)

한참을 헤매다 보니 눈에 보이는 오솔길...
그 길을 따라 10분? 아니 5분?....
사진을 찍으면서 걸어서 정확히 몇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가까웠다.




비밀을 가지고 있는 기장 죽성리 해송


안내문을 보기전까지만 해도 해송은 당연히 한 그루의 소나무라 생각했다.
멀리 왜성 정상에서 바라 봤을때도 그렇게 보였었다. 하지만 안내문을 읽어보니
여섯 그루의 소나무가 마치 한 그루처럼 보이는....
이라는 문구에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아~니, 이렇게 감쪽같이....!'
 
그리고 그 여섯 그루의 소나무사이에는 국수당이라는 조그만 사당이 있었는데,
국수당은 400년 전 국가기원제를 지내기 위해 세워진 국수대가 있었던 자리였고,
해방 후 마을사람들이 이곳에서 정월 대보름날 당제를 올리기 시작하면서 국수당으로 불렸다고 한다.
그리고 국수대는 처음에 돌무덤을 쌓고 그 주위에 여섯 그루의 해송을 심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다섯 그루만 남아있고 돌무덤 자리에 당집이 놓여있다.
(그러고 보니 저 안내문도 문제가 있다..!! 이 양반들이 참.... -_-;;;ㅋ)


오솔길을 걸으며 바라본 해송



기장 죽성리 해송


 

기장 죽성리 해송



기장 죽성리 해송




해송 아래에는 익숙한 모양의 벤치가 사방으로 놓여있어 
아름다운 풍경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고 국수당 아래에는 주민들이 놓고 간 것으로 보이는
막걸리와 소주병 심지어는 요구르트병까지 볼 수 있었다.

국수당문은 자물쇠로 잠겨있었는데... 문틈으로 훔쳐볼까라고 생각하다
'귀신이랑 눈이라도 마주친다면....'
라는 생각이 스쳐지나가니, 등골이 오싹해져 그냥 관두었다.

땅 속이 답답했던지 노송의 뿌리는 드문 드문 올라와 있었고
깊이 패인 나무껍질은 연륜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익숙한 벤치, 기장 죽성마을



국수당, 기장 죽성마을



하늘, 기장 죽성마을



새마을운동의 비둘기.. 갈매기인가?, 기장 죽성마을



뿌리, 기장 죽성마을


 

나란히, 기장 죽성마을



연륜, 기장 죽성마을


 

간절한 소원, 기장 죽성마을



기장 죽성리 해송



금솔잎, 기장 죽성마을



기장 죽성리 해송



-안내판 문구-

기장 죽성리 해송(機張竹城理海松)

부산광역시 지정 기념물 제50호
소재지: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죽성리 249

본 해송은 6그루의 나무가 모여서 마치 한 그루의 큰 나무처럼
보이는 노거수로서 수령은 약 250~300년으로 추정된다.
해송(곰솔) 종류로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빼어난 수형을 가지고 있으며,
황학대라 불리는 죽성항 배후의 언덕 위에 위치하고있어
조망이 매우 뛰어나 주변에서 보면 그 모양이 매우 아름답고 웅장하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가까이서 봐도 멀리서 봐도 멋진 나무였어요.
그리고 개인적인 희소식!!
드디어 D80을 구했습니다.
같은 니콘바디라 비슷비슷하지만 좀 생소하네요.
몇일동안 바디랑 좀 친해져야되겠습니다.ㅋㅋ

왜성에서 바라본 해송

Comment +78

  • 이전 댓글 더보기
  • 자 운 영 2011.07.06 12:11 신고

    왜 시골가다가 보면 아름드리 나무 그늘에 평상이 참 멋져 보이는 요 즘입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도 생각 납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스친기억파란하늘 2011.07.06 13:34 신고

    나무 사이에 집이 있나 했는데 국수당이라는 곳이네요 ㅎㅎ

    참..-_-a 요즘 사진블로그 돌아다니다보면 사진배우고 싶은 욕망이 마막 솓구쳐 오르네요 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16:30 신고

      네.. 의미가 다르긴하지만 전 계속 막걸리가 생각났다는...ㅋ
      사진 공부해보시면 참 재미난 종목입니다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뽀키 2011.07.06 13:37 신고

    니콘 가족을 영입하셨군요..
    축하합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요롱이+ 2011.07.06 14:50 신고

    너무너무 멋진 나무들이 자라고 잇는 곳이네요!!
    이런 웅장한 나무를 보면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는 기분이에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아레아디 2011.07.06 14:57 신고

    빨간 대문앞에 가지런히 놓인 마실음료들..ㅎ
    왜저렇게 제눈에는 정겨워보일까요..ㅎ
    멎진 곳입니다.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pinksanho 2011.07.06 15:09 신고

    오... 계속구하고계셨군요 !! 구입하신거 축하드려요 ㅎㅎ!
    바다너머로 보이는 해송나무가 참 멋진거같아요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16:35 신고

      음.. 원래는 D7000으로 바로 갈까했는데,
      겨울까지 기다릴 수 없어, 이번에 좋은 조건으로 들여왔어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spidey 2011.07.06 15:40 신고

    좋은 경치사진 감사합니다. 컴퓨터로 인한 피로가 풀리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내영아 2011.07.06 16:20

    정말 옛날그대로네요 ㅎㅎ
    보통은 마을에 저런 나무가 있으면 사당과 함께 잘 모셔지고 있던데, 이곳 또한 자연스럽게 마을과 어울릴수있도록 관리를 해놓은것같네요.
    정말 보기좋네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파란연필@ 2011.07.06 16:39 신고

    정말 멋진 해송입니다.. 세월도 참 오래된것 같은데,, 이런 비밀이 있었군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16:43 신고

      음.. 어쩌면 저만 몰랐던 비밀이였을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
      (제목 짓는게 참 어려운 작업인거 같아요..ㅋㅋ
      제목만 지으면 글이 술술 나오는....생각해보니 술술도 아니군요 ㅋㅋㅋ)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쿠쿠양 2011.07.06 18:23 신고

    정말 여섯 그루의 소나무가 한 그루의 소나무처럼 보이네요+__+
    참 신기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18:32 신고

      ㅎㅎㅎㅎ 실제는 다섯그루....라네요^^
      근데 저는 직접가봐도,, 몇 그루인지 정작 안세어봤어요ㅋ
      그냥 한그루처럼 보여서, 그리고 그 크기에 압도당해서..^^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원영­­ 2011.07.06 18:26 신고

    근사하고 신기하네요.
    경남쪽은 여행량이 많지가 않다보니.. 이렇게 보면 참 좋습니다.
    아.. D80 맞이하신 것 축하드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pennpenn 2011.07.06 18:31 신고

    처음 사진 보고 한 그룰인줄 알았어요~
    수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Theest 2011.07.06 19:00 신고

    우와 나무가 정말 크고 근사하네요!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아이홀 2011.07.06 21:19 신고

    해송이 아주 멋지고 역사가 깊네요
    D80영입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이제 렌즈 질러야죠 ㅋ
    저는 sony 16-105 렌즈 내놨는데 안팔리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21:21 신고

      16-105 면 정말 자유로운 화각이네요 ^^ ㅎㅎㅎ
      아... 그냥 애기망원하나 구입할려구요~
      지난번 걍 팔았었는데.... 없으니깐 아쉽네요 ㅠㅠ 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아이홀 2011.07.06 22:12 신고

      전천후로 렌즈 하나만 쓸려구 장만했었는데 이노무 욕심때문에 얼마전에 칼번들로 갈아탔답니다
      애기번들 생각중이시라면 시그마 고구마 렌즈도 고려해 보심이 어떨런지요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22:42 신고

      고구마 보단 애기망원이 더 좋다더라구요 ^^
      어짜피 고구마도 70-200은 괜찮은데,
      200-300은 그냥 보너스 트랙이라더라구요...ㅎ
      (꽤 신빙성있는 고수님의 조언이라 들을려구요 ㅎ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놀다가쿵해쪄 2011.07.06 21:26 신고

    한그루인줄 알았는데.....
    정말 멋진 나무네용...

    지름신이 오셨나요...d80~~ 오호....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22:43 신고

      지름신이라기보단 중급기 갈 형편은 않되고,
      그나마 저렴한 바디중에 스펙좋은걸로 갈아탔습니다 ㅎㅎ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비바리 2011.07.06 21:47 신고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휴가라 제주도 시골집에 와 있습니다
    며칠 비만 옵니다. 으`~`
    그래서..실컷 쉬고 있습니다.
    비 맞은 콜알만한 밀감만 찍고 가게 될듯 하네요
    기장의 죽성리 해성 참..좋네요.
    기장주변은 볼거리 풍셩한듯 합니다
    올라가면 언제 쉬는날 기장쪽으로 달려봐야겠어요.
    대형 모니터로 보니 더...근사하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6 22:47 신고

      네~ 별일없이 너무 잘 지내고 있습니다 ㅎㅎ
      제주도... 부럽습니다 ^^
      비오는 제주도도 너무 멋졌던 기억이 있어서...
      더욱 그립고 아련한 곳입니다~ ㅎㅎ
      해송은 기장군목이기도 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꼬마낙타 2011.07.06 23:07 신고

    정말 멋진 포스를 뿜어내고 있네요..
    신비함마저 느껴집니다. +_+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모피우스 2011.07.07 05:34 신고

    엄청난 해송입니다. 신비로운 기운이 팍팍 뿌려주길 기원합니다.
    새로운 카메라 장만 축하드립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바람흔적 2011.07.07 23:58

    해송 속의 국수당이 신기해 보였습니다.
    오랜 세월 죽성을 지켜온 소나무이니 잘 보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7.08 09:57 신고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가져줄수록 잘 보존되지않을까 싶습니다 ^^ ㅎㅎㅎ
      오늘도 비가 오네요.... 이번 장마는 유난히 긴것 같습니다 ^^
      행복한 하루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솜다리™ 2011.07.09 15:00 신고

    정말.. 담에는 꼭 올라가봐야겠내요..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