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사진촬영하기 너무 좋은 '죽성 드림성당'




2011년 6월 11일 토요일

두호항까지 돌고나니 슬슬 지쳐간다.
이제 둘러볼 곳은 거북바위와 드림성당....
해변길을 따라 여유있게 걸어가본다.
드림성당 근처에는 포장마차촌이 즐비해있는데,
주말 늦은 오후시간이라 그런지 웃음소리와 함께
소주잔 부딪히는 소리가 여기저기 들려온다.
누군가와 함께 왔다면,
사진찍는건 잠시 접어두고 나도 저렇게 했겠지싶다.


드림성당은 작년 12월쯤,
나의 그녀와 잠시 와본적이 있는 곳이다.
스쳐지나가듯 본 사진에 반해 무작적 왔던 곳.
추운 날씨와 촬영에 대한 준비가 부족했기에
아쉬움을 뒤로한채 발길을 돌렸던 기억이 있다.



기장군 드림 오픈세트장
- 죽성 드림성당


SBS에서 방영했던 월화드라마 '드림'의 세트장인
성당건물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산책하며 즐길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개방되어있다.

죽성마을에 있고,
드라마 '드림'을 촬영했던 세트장이여서 그런지
흔히들 죽성 드림성당이라고 부른다.


바닷가 바로 옆에있는 드림성당의 이국적인 모습은
사진촬영하는데 있어서 아주 매력적이다.
실제 성당이 아닌 오픈세트장이기 때문에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한 점도 장점이라고 본다.
 
실제로 필자의 처제되실 분도 이 곳에서 웨딩촬영을 했으며,
많은 웨딩촬영이 이뤄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런 드림성당의 모습을 최대한 꼼꼼히 스케치해본다.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죽성 드림성당, 죽성마을




즐거워하는 사람을 보면 덩달아 즐거워진다.


출사([명]사진사가 출장 가서 사진을 찍음.)의 목적이 아닌 사람들은
관광지의 특정 장소에서 머무는 시간이 그리 길지 않은 듯하다.

필자가 사진을 찍고 있는 동안 몇 팀의 사람들이 스쳐간다.
연애 초기로 보이는 커플들의 풋풋함도 보고,
중년의 관광객이 필자에게 말을 붙여오기도 한다.

그렇게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을 가만히 보고 있으니,저마다 밝은 표정이다.
여행이 주는 설레임과 기쁨은 주변사람까지 기쁘게 해주는 듯,
나도 덩달아 즐거워진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셔터를 눌러본다.


입구, 죽성마을



추억만들기, 죽성마을



문, 죽성마을



바다, 죽성마을



벤치만 보면 셔터를 누르게된다... 습관처럼..., 죽성마을



울타리, 죽성마을



벽, 죽성마을



창문, 죽성마을



여행의 즐거움, 죽성마을

'총각~ 이 아줌마 이뻐요?'
라고 물어보시던 중년의 관광객...
웃는 모습이 이뻐, 덩달아 찍어본다.


저것도 등대인가?, 죽성마을



저 문을 열면...., 죽성마을


참고로 잠겨있다!!-_-;;;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죽성마을



가로등, 죽성마을



두호항의 성화등대, 죽성마을



빛, 죽성마을



바다, 죽성마을



하늘, 죽성마을



아이보리, 죽성마을




어느 덧, 해가 뉘엇 뉘엇 넘어간다....
비록 세트장 성당의 성모마리아상이라해도
그녀의 기도하는 모습은 정말 간절한 듯 하다.


기도, 죽성마을



기도, 죽성마을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