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천지가 꽃밭인 '황령산'을 다녀오다



Daum View Best

2011년 4월 16일 토요일

지난 주말에 황령산으로 봄꽃을 담기위한 출사를 다녀왔습니다.

지난 주중에 포스팅을 할려고 했는데, 많이 늦어졌네요. 
출근길엔 온천천에 들러 유채꽃과 거의 다 져버린 벚꽃을 찍었었는데요.
(2011/04/19 - 온천천, 떠나가는 봄을 바라보며....)

황령산엔 아직 벚꽃이 남아있었습니다.
오후 4시쯤에 올랐는데요, 이미 많은 시민이 황령산 벚꽃길을 찾아오셨더라구요.
황령산에 있는 2차선의 도로가 거의 마비가 될 정도 였습니다.


길 양쪽은 주차가 되어있고, 중간에 비좁게 차량이 이동하니 정체가 심한거였습니다.
좁은 길인만큼 한쪽방향만 주차를 했다면 정체가 덜했을텐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주차를 하고 5분정도 걸으면 광장에 도착하는데요.
진행방향으로 계속가면 황령산 봉수대 쪽으로 갈수 있고,
진행방향에서 왼쪽으로 보게 되면 사진처럼 전망대로 갈 수 있습니다.

오르면서 보니 전망대 오르는 길이 제법 깔끔하게 만들어져 있네요 ^^ 
날씨는 따뜻한 봄날이지만 산바람은 제법 매서웠습니다.
지인의 말을 빌리면 봄, 가을에도 밤이 되면 정말 추워진다고 하니,
오르실 일 있으시면 얇은 옷을 여러벌 입고 가시는게 좋습니다. 

 


황령산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


전망대는 나무 데크로 되어있습니다만
바위로 이뤄진 정상과 이어져 있어 바로 이동이 가능합니다.
비석에 적혀있는 표식을 보니 해발 427m이군요.
바로 옆 사자봉은 400m였는데 조금 더 높습니다.
황령산 정상에서 바라보니 벚꽃길이 아름답게 이어져 있었습니다.



 



황령산 '진달래꽃'

천지가 꽃밭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만큼 진달래꽃이 많이 펴있었는데요.
진달래꽃을 볼 것이라곤 생각도 못했기 때문에
머릿속에 있던 벚꽃은 잠시 잊어버리고 진달래꽃을 담기 바빴던것 같습니다.
마치 귀신에 홀린 것 처럼 말이죠...
그럼 황령산 진달래꽃의 분홍빛 유혹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정말 많은 사람들이 진달래꽃 분홍빛 유혹에 빠지셨더라구요.^^
지금도 꽃들이 남아있는진 모르겠지만, 정말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진!!


꽃밭에서 花鬪(화투) 삼매경에 빠진 아낙들입니다.ㅎㅎㅎ 재미있지요?? ^^

Comment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