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어야디야 하나 둘, 어야디야 하나 둘








'어야디야 하나 둘, 어야디야 하나 둘'


어부들의 후리소리에 맞춰서 그물을 털어내니

은빛 멸치가 허공에서 춤을 춘다.


 

 

 

 

2014. 05. 기장 대변항 멸치털이 ⓒ 박경용

 

Photograph by PARK KYOUNGYONG
Copyright 2014. PARK KYOUNGYONG All Rights Reserverd
Blog. YongPhotos.com

 

Comment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