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푸른 바다와 하얀등대가 있는, 그 바다에 가고 싶다... 청사포



 

 

Blue sand, Chengsapo in Busan
청사포


1년정도 정들었던 D7000을 좋은 분께 분양보내고, 크롭바디 전용 렌즈들을 장터에 내어놓았다.
렌즈가 마저 정리되어야 새로운 바디를 들일수 있기에 지금은 조금 공허한 상태이다.
다녀와서 풀어놓지 못한 여행기와 사진들은 아직 많이 남아있지만
새로운 사진을 제대로 담지 못하는 현실은 왠지 슬프기까지 하다.
그렇다고 무작정 시간을 보낼순 없기에 오랜만에 날씨가 좋았던 토요일 오후,
장롱속에 잠자고 있던 나의 첫 DSLR인 'D40'을 들고 청사포를 찾았다.

 

(2006년에 처음 구매한 600만 화소밖에 되지않는 '보급기 of 보급기'인

D40을 가지고 사진을 담으니 토이카메라를 조작 하는듯한 기분도 들었고, 촬영을 위한 세팅하는게 복잡해 귀찮기도 했다.
하지만 이 녀석이 담아낸 결과물을 보고나니 '나쁜 카메라는 없다!'라는 말을 새삼 깨닳을수있었다.)

 

 


바다가 그리울때면 유난히 생각나는 곳이 청사포인데,
작년엔 그저 그리워만 하다 사진 한장 못찍고 한해를 보냈었다.
그리운만큼 가장 완벽한 날씨(?)의 청사포 풍경을 담고 싶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오랜만에 찾은 청사포, 이상향에 가까운 그런 완벽한 날씨는 아니었지만 나쁘진 않았다.
좋은 빛을 조금이라도 더 담기위해 청사포를 분주하게 누볐다.

 

청사포에서 가장 인기있는 곳인 하얀 등대는 특히 많은 사람이 오갔다.

나역시 하얀 등대에 불이 들어오는 사진을 담기위해 한참을 그 자리에서 머물렀는데,
이곳을 찾는 사람마다 '아름답다'라는 말을 내뱉었다. 공감 할 수 밖에 없는 그런 단어였다.

 

Beautiful Busan!!

 

 

 

청사포로 가는 길

 

 

 

 

눈부신 황혼

 

 

 

 

연인

 

 

 

 

청사포 #1

 

 

 

 

청사포 #2

 

 

 

 

청사포 #3

 

 

 

 

청사포 #4

 

 

 

 

친구

 

 

 

 

청사포 #5, 작은 물웅덩이가 만든 반영사진

 

 

 

 

내가 바로 용작가!

 

 

 

 

청사포 #6

 

 

 

 

청사포 #7

 

 

 

 

Comment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