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가을이오면 왠지 걷고 싶어지는 부산시청길



 

 

 

지금 일하고 있는 회사에 취직한지 벌써 3년이 지났다.
부산시청에서 150m정도 떨어진 곳에 사무실이 있어서
계절마다 변해가는 시청 앞 풍경을 유심히 살펴보는 편인데
7월 무궁화가 만개할 무렵과 11월 가로수에 고운 단풍이 들무렵이 가장 이쁜듯 하다.

 

 

참고로 부산시청이라 칭했지만 시청과 시의회, 부산지방경찰청까지 한곳에 모여있다.

시청 후문으로는 근린공원도 있어 시민들의 휴식공간이 되어주기도 한다.

 

 

작년까지만해도 점심시간을 이용해 가볍게 시청 앞을 둘러보며 스케치 하곤 했는데,
사무실에 일하는 직원한명이 그만두는바람에 그런 여유조차 부릴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매일 지나다니는 길이라 한번 다녀와야지 생각을 하다가,
일요일에 결혼식을 다녀오는 길에 들려서 가을로 물든 부산시청 근처를 잠시 둘러봤다.

 

 

작년에도 비슷한 사진을 담았었는데, 휴일에 둘러보니 평일과는 다르게
가을의 고독(?)함이 더 진하게 느껴지는 기분이 들었다.

 

 

바람도 강해지고 기온도 뚝 떨어진게 벌써 겨울이 와버린듯하다.
위쪽 지방에는 벌써 첫눈이 내렸다고도 하던데...
부산엔 첫눈이 언제 내릴지 궁금해진다...
(눈은 분명히 올텐데 말이지.....제발 휴무날만 딱 맞춰줬으면... ㅋㄷ)

 

 

부산시청의 가을 (2011)

 

 

 

 

추남들, 부산시청의 가을 (2011)

 

 

 

 

중앙선에 주차를 해놓는 사람도 있나보다, 부산시청의 가을 (2012)

 

 

 

부산시청의 가을 (2012)

 

 

 

 

기동2중대 경찰버스, 부산시청의 가을 (2012)

 

중대는 다르지만 용작가의 젊음! 거의 2년을 함께 보냈던 차량이다.

색도 바뀌고 닭장이라 비유되던 철망도 사라져 버렸지만

경찰버스를 타고 전국을 누비던 그때가 가끔..... 아주 가~~~~끔은 그립기도 하다.

-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 중에 혹시 부산 기동 5중대 출신 계신가요? ㅎㅎㅎ -

 

 

부산시청의 가을 (2012)

 

 

 

 

가을 바람이 제법 쌀쌀해졌다, 부산시청의 가을 (2012)

 

 

 

 

경찰청 입구, 부산시청의 가을 (2012)

 

 

 

 

부산시청의 가을 (2012)

 

 


 

Comment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