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천마산 천마바위' 올드함이 느껴지는 부산스러운(like Busan) 풍경



 

 

 




천마산 중턱에 있는 천마바위에는 말발굽 모양의 구덩이가 파여있다.
하늘에서 내려온 천마가 이 바위를 박차고 대마도로 날아갔다는 전설이 있다.

 



지난 여름 구슬땀을 흘리면서 단숨에 오른 천마바위 위에서 

쐬는 바다 바람의 청량함은 정말 일품이었다.

거친 숨을 몇 번 내몰아 쉰 뒤, 발아래로 시원하게 펼쳐지는 부산의 풍경을 천천히 곱씹어본다. 

부산의 명소인 해운대나 광안리와는 또다른 풍경의 부산을 만날 수 있는 곳,

특히 부산항과 남포동의 풍경이 보여주는 클래식한 매력은

보다 '부산스러운(like Busan)' 모습이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

 



 

 

천마바위에서 내려다 본 남부민동

 

 

 

 

주전자섬과 장난감처럼 떠있는 화물선들

 

 

 

 

부산타워와 자갈치시장

 

 

 

 

천마산 천마바위

 

 

 

 

좀 작은 구름모자를 뒤집어쓴 봉래산. 그리고 부산

 

 

 


 

Comment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