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정겨운 '자갈치시장'의 오후




2011년 7월 13일 수요일


앞서 포스팅한 솜다리형님의 사진전에 들렀다가 오랜만에 자갈치시장이나 구경할셈으로 걸어본다.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듯한 날씨때문에 우산을 챙겨들고 걸으니 사진찍는 모양새가 영~ 이상해진다.

광복동에서 자갈치 시장까지는 지하철로 한 정거장, 걸어도 10분이면 갈수있다.
광복동의 골목길을 걷다보니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벽의 느낌이 좋아 담아본다.
그리고 마주하고 있는 벽의 모습도 담아보는데, 깔끔하게 꾸며놓은 카페의 벽면인 듯하다.
골목길에서 빠져나와 잠시 니콘서비스센터에서 CCD청소를 받고, 다시 큰 도로를 따라 걸어본다.
길가에서 눈빛이 애처로운 강아지도 만나고, 얼마남지 않은 공연을 알리려는 포스터도 살펴본다.


왜 저곳에 우편함을 두었을까?


나무가 가지를 뻗치듯이....

 

차와 커피.... 커피한잔 생각나네....


넌 왜 거기 앉아있는거니?


Coming Soon... '호두까끼인형'




멋진 턱시도를 입은 검은고양이
 

자갈치시장에 오니 검은고양이 한마리가 반겨준다.
정확하게 말해서 나혼자만 좋아라하는 것이다.
고양이의 모습을 보니 식당에서 키우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목줄에 매여있는 모습이 애처롭고 안타깝다.

'냐옹아~ 냐옹아~'

카메라를 바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불러보지만 아무 반응없다.
그랬던 고양이가 주인으로 보이는 아저씨께서 탁자를 몇 번 두드리니
카메라를 바라본다..... 아니 아저씨를 바라보는 것 같다.

'그래 어쩌면 목줄에 묶여 있긴 하지만,
밥굶는 길냥이들 보단 니 삶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

.
.

참 총명하게도 생겼구나...




자갈치시장의 오후


새벽에 열리는 장이라서 그럴까,
오후 5시가 넘어가니 자갈치시장의 활기가 다소 떨어진 느낌이다.

늦은 끼니를 해결하는 아지매, 옆 상인과 이야기를 나누는 아지매,
손님이 지나가자 '싱싱합니더 한번 보고 가이소'라고 한번 더 어필하는 아지매의 모습
그런 모습들을 보고있으니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 기분이든다고 해야할까?
그런 모습 하나하나가 정겹다.

시장길 뒤쪽으로 보이는 공판장은 뒷정리가 한창인데,
청소중인 아저씨 뒤에서 지켜보고있는 갈매기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리고 청소를 마친 아저씨들은 의자에 모여앉아 마지막 휴식을 취한다.


자갈치 시장의 회센터


'날씨가 와일노....!!' (번역: 날씨가 왜 이렇지...)


갈매기 왈, '내 물껀 없는교?' (번역: 내가 먹을껀 없어요?')


오늘도 하루가 가는구나.... ㅎㅎㅎ


이제 갈치 다섯 마리만 파시면 되겠네요~ ^^


아지매는 쪼매 많이 남았네예...마이 파이소~^^
(번역: 아주머니는 조금 많이 남으셨네요. 많이 파세요~^^)


아이고 허리야....


마싯게 무그이소 (번역: 맛있게 드세요^^)


자갈치하면 그 이름부터가 기분좋고 정겨워지는 느낌이다.
10월에 열릴 자갈치축제도 기대되고, 축제 열리기 전에 한번 더 자갈치에 다녀와야겠다. 
(다음에는 조금 더 잘 찍고 싶은데... 발샷이 어디까지 성장할지는 미지수다...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