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당신에겐 단짝친구가 있습니까?

 기타 2011.04.02 06:30 글 / 사진 : 용작가

  필독! 저작권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Copyright Notice)



오늘은 경주로 여행을 떠나는 즐거운 날입니다.
하지만 포스팅은 쉬지 말아야 하겠죠?? ㅋ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습니다 ㅋㅋㅋㅋ)

▲ 보수동 책방골목을 방문했을때 돌아다니면서 동백나무 아래로 지나가는 두학생의 뒷모습이 보기 좋아 급하게 찍은 사진입니다.

 저 두학생은 내려가면서 무슨 대화를 나눴을까요??... 
책가방을 메고있는 학생들이니 오늘 배운 수업내용 중 뭐가 중요했고 뭐가 어려웠다는 내용일까요?? ㅎㅎㅎ
제가 볼 땐 99.8% 아닐껍니다.
제가 저 학생때 쯤으로 돌아가 생각해본다면...
아마도 그 내용은 그 날의 연예계 핫이슈, 스포츠 내용, 즐겨하는 컴퓨터게임 등으로 압축이 될꺼 같습니다. 
그렇게 사소한 이야기거리만으로도 한참을 웃고 떠들수 있었던 그때가 문득 그리워지네요. ^^
제가 많은 나이는 아니지만 저보다 젊고 어린 사람들을 보면서 부러움이 생기고 그 시절이 그리워지는 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저는 어린 시절엔 '난 친구가 참 많아~!'라고 생각했는데요.
지금 돌아보면  "진정한 친구가 셋만 있다면 당신은 성공한 삶입니다."
라는 말이 정말 어려운 말이고 새겨들어야하는 명언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친구라는 말은 언제들어도 부담스럽지않고 정감가는 단어인데요. 
단 한 명의 진정한 친구는 천명의 적이 자신을 불행하게 만드는 것보다 더 행복하게 만들어준다고 하는만큼 소중한 사람입니다.

둘이 아닌 이 세상에 존재하는 단 한명의 친구를 위해서 사랑한다고,
곁에 있어줘 고맙다고 문자 한 통 날려보는건 어떨까요??
(SMS가 부담스러우시다면 카카오톡이라도...ㅎ)

Comment +26

  • *저녁노을* 2011.04.02 06:55 신고

    맞아요. 표현하지 않으면...그 맘 알 수 없지요.ㅎㅎ

    잘 보고가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조똘보 2011.04.02 06:58 신고

    사랑한다는 말은 딸 한테밖에 안해봤군요
    그런말 하고 나면 온 몸이 가려워서 안되거든요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솜다리™ 2011.04.02 10:21 신고

    저도 친구한테 문자한통 보내야겠군요..
    경주 잘 다녀오시길~~ 좋겠다...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4.02 10:47 신고

      오~ 역시 솜다리님은 행복한 사람이신듯합니다~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ㅎㅎ 잘놀고 오겠습니다 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진한그리움♥ 2011.04.02 10:36 신고

    전 부산에 친구가 하나도 없다는...
    서울올라갔거나 아님 인연이 끊겼거나....
    그래서 내얘기할데가 없어서 답답하고 우울하고 그러죠~;ㅁ;

    오늘 경주가신다고 하셨죠?
    날씨좋은데요?
    기분좋게 고고씽~!
    주말 잘 보내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4.02 10:48 신고

      그렇군요... 정말 곁에 있어주는 친구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잘 아실꺼 같습니다..
      오늘 날씨가 좋다니 다행이네요 ㅎㅎ 이제 슬슬 집을 나서봐야겠어요^^ 잘놀고 오겠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violace 2011.04.02 10:51 신고

    사진 너무 예쁘네여~~ 단짝, 문자한번 보내봐야겠네옄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더공 2011.04.02 11:38 신고

    단짝친구 있지요~~~~
    지난주에도 그 단짝 친구들과 팬션 잡아 놓고 놀러 갔었지요~~~

    그런데.. 다들 멀리 떨어져 있으니까 아쉽더라고요.
    더군다나 나이를 먹어가고.. 가족도 있고.. 부양할 처자식도 생기고 하니까...
    이래저래 힘든 남자들 입니다. ^^

    경주는 오늘 비 안오나요~~ 여기 내리고 있습니다~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4.02 15:39 신고

      아~ 지난 주 정말 즐거운 시간이였겠습니다~ㅋㅋ
      경주는 흐리긴한데 쌀쌀한 날씨입니다..펜션에 컴퓨터도 있네요 +_+!!ㅋㅋㅋ
      즐거운 주말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엔죠 2011.04.02 17:06

    진정한 친구 셋..
    지금은 다들 현실의 생활에 바빠 연락도 못하고..
    시간과 맘이 여유로웠던 그때가 그립습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pinksanho 2011.04.02 17:39 신고

    역쉬 속으로만 품고있고 알아주길 바라는게 아니라 뭐든 표현하고 볼 일이예요 ㅎㅎ
    ㅠㅠㅠㅠ단짝친구 바빠서 연락도됐다가 안됐다가 전 ㅋㅋ 엉망이네요.. 그래도 친구니깐.!!

    수정/삭제 · 답글달기

  • Happiness™ 2011.04.03 04:44 신고

    그런 친구 인생에서 10명만 아니 5명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바쁘게 살다 보니 소중한 사람들에게 소홀해지곤 하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4.03 23:09 신고

      이제서야 답글을 답니다^^
      음주가 함께하는 여행은 역시 뒷날이 피곤하군요 ㅎㅎㅎ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편안한 밤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들녘 2011.04.03 09:53

    우정이 더 돈독해 질 수 있는 정감가는 글과
    우정이란 주제에 잘 어울리는 사진,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네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Seen 2011.04.04 11:26 신고

    경주에 다녀오시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ㅠㅠㅠ
    봄에 다녀오는게 제철인 것 같은데~! 앞으로 일주일동안 포스팅은 걱정 끝? ㅋㅋ
    주말은 경주에서 즐겁게 보내셨나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4.04 12:25 신고

      펜션가서 누워있다 술먹고, 고기먹고
      다시 뻗었다 일어나서 라면먹고 내려왔습니다 ㅋㅋ

      그래서 포스팅소재는 부족하다는....
      아무래도 블로그 운영과는 동떨어진 지인들과 함께한 자리다보니 개인행동을 자재하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ㅎㅎ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쿠쿠양 2011.04.04 16:31 신고

    아 이날 경주 다녀오신거군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사진찍는선생님 2011.04.08 23:19

    마음이 따뜻해지는 포스트 잘 봤습니다.
    저도 경주에 여행갔다오고 싶습니다.
    아아아아아아

    수정/삭제 · 답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