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우연히 들린 시골 학교에서 찾은 어린 시절의 감성, 청도 매전초등학교








Maejeon Primary School




여행을 하다보면 생각치도 못한 곳에서 필이 꼿혀버리는 경우가 더러 있다.

국도를 따라 여행하던 중, 청도의 한적한 도로에서 만난 이곳도 그런 케이스다.




왕복 1차선으로 나있는 시골 도로였기에 일반도로 보다는 비교적 천천히 주행하던 길이었다.

작은 학교 건물이 눈에 들어왔고, 갓길에 잠시 차를 세우고 50mm 단렌즈만 마운트한채 학교에 들어섰다.

어른인 내겐 너무 아담하게 보이는 시골의 작은 초등학교의 교정을 천천히 둘러보았다.

왠지 폐교스러운 느낌이었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삭막하거나 음습한 정도까지는 아니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매전초등학교는 2012년 3월에 인근의 다른 초등학교와 합병되었다고 한다.




비록 교정에 꼭 필요한 학생은 이미 다른 학교의 학생이 되어버렸지만

매전초등학교의 자랑이었을법한 느티나무는 올봄에도 화려한 연둣빛을 뽐내며 서있었고

우리의 영원한 영웅이신 이순신 장군님의 동상도 운동장 한쪽에서 자리를 지키고 계셨다.

나무가지에 가려진 모습이 살짝 무섭기도 했지만.... 

거기서 갑자기 이순신 장군 동상의 귀신이야기가 생각나는건 또 뭐람. 밤 열두시가 되면....;;;




운동장 구석에 축구공이 눈에 띄어 골대를 향해 슛을 날려봤지만 

지키는이 하나없는 골대를 두번이나 벗어나버렸다.

세월이 변해도 역시 난 공하고 친해지기는 힘든듯 하다.




길지않은 시간이었지만 시골의 작은 학교에서 어린 시절의 나와 잠시 만난듯 하다...






매전초등학교의 멋진 느티나무







오른쪽은 그네... 왼쪽껀 이름이 뭐였지? 그냥 사다리였나? `-`)a







한여름에 느리나무 아래 쉼터에 앉아있으면 매미소리가 굉장할 것 같다.







눈부심







지금도 덩크슛은 무리겠지?







Hero Lee Sun-sin







두번이나 골을 못넣다니....;;;;;







Comment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