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하동 평사리 부부송을 바라보며 남도 여행의 종지부를 찍다!



 

 

 

하동 평사리, 여행의 종지부를 찍다!

[부부송/하동평사리/최참판댁/하동십리벚꽃길/하동가볼만한곳/경상도 여행지 추천]

 

 

2012년 5월 20일

 

여수 엑스포를 시작해 보성의 푸르름을 만끽하고
벌교 꼬막정식을 먹는 것으로 짧은 1박 2일의 여행을 마무리 하려고 했으나,
이대로 여행에 종지부를 찍는다는게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한 달 전 다녀왔던 하동 평사리에 잠시 들려보기로 했는데요.
그때 자운영을 담기 위해 찾았지만,

아직 다 피지 않은 꽃에 다음을 기약했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혹시 지금은 만개해서 절정을 보여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기대를 품고 평사리를 찾았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제대로 헛다리를 짚었습니다. ㅎㅎ

 

한 달 전 십리벚꽃길은 하얀 꽃터널은 짙푸른 벚나무잎으로 변해버렸고,
당시 2시간이나 걸렸던 시간이 15분도 채 안 걸렸습니다.

 

자운영 꽃이 어떤 모습으로 나를 반겨주겠느냐는 부푼 가슴을 안고
차에서 내려보니 이미 다 시들어버린 자운영꽃,
그나마 자주색 꽃잎을 가진 녀석들도 몇 없었습니다.
(ㄷㄷㄷㄷ 그야말로 멘붕!)

 

새벽부터 돌아다닌 피로가 한번에 몰려왔고,
한적한 평사리 평원에 한켠에 앉아 눈을 감아봅니다.

 

비록 몸은 피곤하지만, 마음은 즐거웠던, 사진이야 다음에 또 찍으면 되는 거니깐....
둘만의 추억이 또 하나 늘어났다는 사실에 만족하며 짧은 여행을 마무리합니다.

 

 

농부와 부부송, 하동 평사리

 

 

 

 

농촌풍경, 하동 평사리

 

 

 

 

자유, 하동 평사리

 

 

 

 

아쉬웠던 자운영꽃, 하동 평사리(4월)

 

 

 

 

전망대에 올라, 하동 평사리(4월)

 

 

 

 

정갈한 평사리 들판과 부부송(4월)

 

 

 

하동 평사리, 여행의 종지부를 찍다!



 

 

 

 

Comment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