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다대포 나무다리 [부산여행/다대포풍경/일출사진]




2011년 9월 26일 월요일

'2011/09/26 -  다대포에서 바라본 희망의 빛' 에 이은 포스팅이다.

다대포 나무다리


다대포 나무다리


다대포 나무다리


다대포 나무다리


나무다리 위의 사람들

여명이 밝아오자, 나무다리도 활발해진다.
짜릿한 손맛을 위해 새벽잠도 반납하고 나무다리를 찾은 사람들
낚시꾼이나 사진쟁이나 별다른게 없다는 생각을 해보며,
내가 그리는 네모세상 속 멋진 모델이 되어주는 그들의 실루엣을 담아본다.

나무다리 위 분주함

 

새벽 출조에 나선 사람들


기분 좋은 풍경


출발합니다, 오라이~~~


방파제 위의 사람들

 

대기중


'오늘 포인트는 말이지...'

 

달리기


일출각은 틀어졌지만...

30분이나 흘렀을까? 급속도록 체력은 떨어졌고,
위장은 눈치도 없이 밥달라고 아우성이다.
다행이 편의점표 도시락을 공수해왔기에 바닷가 한 곳에 자리잡고
붉은 하늘을 감상하며 근사한(?) 아침을 해결해본다.
두어번 떠먹었나? 갑자기 따가운 열기를 느끼며
그 곳으로 얼굴을 돌려보니 해가 방끗하며 떠올랐다.

 

'난 오리가 아냐' 갈매기의 외침


다대포 나무다리


외로운 해바라기


나무다리 위 갈매기

 

다대포 나무다리

 

다대포 나무다리


다대포 나무다리의 일출

 

다대포 나무다리의 일출


다대포 나무다리의 일출


Comment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