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울산의 명물, 소망우체통이 있는 '간절곶' [울산여행/울산관광/간절곶]



2011/09/06 - 울산의 명소! 진하해수욕장의 여름풍경
2011/09/09 - 반갑다~더위야!! '진하해수욕장'의 여름나기

2011년 8월 10일 수요일

진하해수욕장에서 해수욕을 즐기고 조금 이른 시간인 4시쯤 자리를 정리했다.
처음엔 당시 개봉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영화 '7광구'를 다 같이 볼까 했는데,
아무래도 영화 시간이 애매하여 그냥 집으로 돌아가 잠시 쉬었다 저녁을 먹기로 한 거였다.
그렇게 진하해수욕장에서 5분쯤 벗어날 무렵 도로표지판에 간절곶이 멀지 않다는 것을 확인하고
일행들에게 간절곶에 들려보지 않겠느냐고 물어본다.

'간절곶 갔다 가실래요? 아버님 간절곶 가보셨어요?'

이구동성으로 간절곶을 가보지 못했다는 대답을 했고,
빠져나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 진하해수욕장에서 멀지 않은 간절곶으로 핸들을 돌렸다.

멀리서도 보이는 소망우체통


간절곶의 적당한 곳에 주차하고 시원한 바다를 느껴본다.
바로 아래 갯바위에서는 옆으로 걸어 다니는 게 잡기가 한창이었는데
우리도 갯바위로 내려가 봤다.

시원한 동해


뭘 그리 잡으시는건가요?


그녀도 게잡이에 열중


몸빼바지, 내 스타이야!


조그만 돌을 들 때마다 후다닥 도망치는 게들
엄지손가락만 한 것부터, 새끼손톱만 한 것까지 한참을 그러고 놀았던 것 같다.
일행들이 잠시 게 잡는데 빠져 있을 때 나 홀로 등대로 발걸음을 옮겨봤다.
등대 바로 옆 건물엔 '전망장소'라는 이름으로 옥상까지 올라갈 수 있게 돼 있었다.

등대로 이동하며..


간절곶해안길을 따라서 걸어보자


간절곶등대


목욕탕에 있을 법한 모자이크타일 건물이 전망장소이다.


한번더 올려다 보고..


전망대로 가는 계단


그냥 건물 옥상인 전망대.


전망대에 올라

전망대라 하기엔 뭔가 초라했다.
바로 앞에 보이는 등대가 어마어마하게 크게 느껴진 정도?
그래도 발아래 펼쳐진 간절곶의 모습을 담아내기엔 부족함은 없었다.

철탑은 뭘까?


대가족


오빠는 딴 생각중...


♡모양의 창이 인상적인 빨간등대


대가족 이번엔 자리를 옮겨


용키스?


간절곶 소망우체통

예전 1박 2일 김종민이 다녀갔던, 그래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게 된
간절곶의 소망우체통은 그전부터 유명했었고 나는 이곳에서 쓴 엽서로
그녀에게 점수를 따기도 했던 그런 추억이 있는 곳이다.
이날도 어김없이 소망우체통 앞은 추억을 남기기 위해 많은 사람이 채우고 있었다.

간절곶 소망우체통 앞 Scene.1


간절곶 소망우체통 앞 Scene.2


간절곶 소망우체통 앞 Scene.3


간절곶 소망우체통 앞 Scene.4


간절곶은 해돋이의 명소로써, 휴일이면 근처 시민의 휴식장소로써
허접사진가인 나도 아주 좋아하는 장소이다.
스트레스가 쌓였다면 확 트힌 동해와 시원한 바닷바람을
느낄 수 있는 간절곶에서 풀어보는 건 어떨까?

단, 휴일이면 간절곶에 많은 인파가 몰리기 때문에
주차문제로 스트레스 지수가 증폭할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하자!!

연인


참새


해모자를 쓴 돌고래시계


용키스 II


철에 노동자.....(아시는 분들은 아실 듯ㅋ 투쟁~!)


광장과 동해


처제 부부


가족사진


간절곶등대



Comment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