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여름날의 아련한 추억이 느껴지는 해무에 덮인 백사장 걷기




2011년 6월 24일 금요일


처음엔 동백섬에 주차해놓고 해운대를 거닐 생각이였는데,
이런 날씨에 무슨 관광객이 이렇게 많은지 이 작은차 한개 넣을 자리가 없다.
할 수 없이 달맞이고개로 향하다 가는 길에 있는 미포쪽으로 이동해본다.
미포는 영화 '해운대' 상영이 후 제법 유명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
해운대 백사장이 끝나는 곳(동백섬과 반대방향)에 위치한 작은 포구이며,
차로 한바퀴 휘~둘러보니 커피숍도 있고 먹거리촌도 제법 보이는 것이
시민들 혹은 관광객의 제법 찾아오는듯 생각된다.


미포에 다다르는 해운대 해수욕장의 초입,
관광객들에게 사진포인트를 알려주는 곳에서 사진을 담아본다.
일종의 증명사진이라고 할까? 암튼 난 해무가득한 날 이곳에 있었던 것이다.


이렇게 찍어 보세요,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이번엔 아련한 풍경을 자아내는 해무에 덮인 해수욕장의 백사장을 걸어본다.
멀리 대학생으로 보이는 무리의 즐거워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리고 어느새 발 밑까지 접근한 파도... 이렇게 궂은 날씨에 무슨일로 왔냐고 물어보는 듯 하다.
바닷가 근처에서 파도와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
'그래 저때는 뭘해도 행복할때지...'라고 생각해본다.

그리고 그런 모습들을 한장, 두장 차곡 차곡 카메라 속으로 담아본다.


아련함,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순찰,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거센파도,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추억만들기,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젊음,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산책,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산책,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백사장,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
.

어느새 발밑까지 다가온 파도,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포토갤러리,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
.

.
.

꺄르륵 꺄르륵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Surfer
파도타기 하는 사람



마침 국제서핑대회(6월24~26일) 기간이라 파도에 몸을 맡긴 서퍼들의 모습이 보인다.

본격적인 대회는 다음 날부터라는데,

험한 파도에 떠있는 그들을 보니 다소 위험해 보여

대회 관계자로 보이는 분께 넌지시 물어본다.



'태풍올라올지도 모르는 날씨라는데 위험하지 않나요?'


'원래 서핑은 태풍치는 험한날에 해야 제대로거든요.'


'아~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음... 서퍼들은 스릴을 즐기는 사람들이군....]

이라고 내맘데로 정의를 내려본다.



서핑보드,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
.

.
.

.
.

파도를 즐기는 서퍼,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여전사,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마초,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아저씨를 닮은 화가


바닷가에서 붓을 들고 있는 화가아저씨를 보니 신기하다.
후덕한 인상이 마치 밥아저씨(예전 EBS에서 멋진 풍경화를 그리던...)가 떠오른다.
그림의 색과 지금의 바다의 색이 다른 것이 조금 아쉽지만,
저 화가아저씨에게는 저렇게 보일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해버리고,
즉석으로 슥삭 슥삭 그리는 모습을 뒤에서 한참 지켜본다.
그림에 담겨진 파도와 서퍼의 모습이 제법 역동적이고 훌륭한 듯하다.

파도와 서퍼,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밥아저씨를 닮은 화가,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예술의 완성,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백사장 한쪽벽을 장식하고 있던 부산의 풍경집



캬~! 훌륭하다. 해운대 해변을 거닐다보니 벽에 갤러리가 장식되어있다.

부산의 풍경들을 멋드러지게 소개해주고 있는 갤러리는

해운대만 오더라도 부산의 명소를 한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해놓은 듯해

그 기발함에 박수를 쳐주고, 많은 작품 중 마음에 드는 몇 점을 카메라에 담아본다.



충렬사,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마린시티,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광안대교,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동백섬, 해운대 해수욕장(미포쪽)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다음편에 계속...)



Comment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