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경주 반월성의 봄(春), 벚꽃과 유채꽃, 사람이 있는 풍경속으로



 

경주 반월성의 봄(春), 벚꽃과 유채꽃, 사람이 있는 풍경속으로

[경주 반월성/경주 유채꽃/경주 벚꽃여행/경주 반월성 벚꽃]

 

2012년 4월 15일

 

바로 전날, 진해와 삼천포로 봄을 찾아 열심히 돌아다녔습니다.

그리고 또다른 하루가 시작되자마자 경주 향해 달려갔습니다.

진해의 벚꽃상황을 봤을땐 경주에도 멋진 벚꽃 풍경을 볼 수 있겠다 싶었고,

올해의 마지막(?) 벚꽃여행을 경주에서 마무리짓고 싶었습니다.

 

천년의 고도가 뿜어내는 봄의 기운은 그야말로 굉장한 것이었습니다.

원래 계획대로 새벽같이 달려왔다면 호젖하게 경주의 봄을 만끽할 수 있었겠지만,

전날의 강행했던 여행의 피로가 누적되었는지, 본의 아니게 늦잠을 자게되었고

10시가 넘은 시간에 출발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교통 정체와 많은 행락객들을 만날 각오를 했습니다.

 



그렇게 가장 먼저 도착한 곳이 첨성대 인근에 있는 반월성입니다.

어쩌면 이번 경주여행에서 이곳 반월성 한군데만 보고와도 좋다는 생각이 있었는데요.

언덕 등성이를 따라 긴가지를 드리우고있는 순백(?)의 벚꽃과

너른 평지 가득한 유채꽃의 조화가 멋지고 사랑스러운 풍경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도착했을때부터 차량 정체가 시작되었고, 주차를 할 공간조차 없었는데요.

아~~~주 운좋게 바로 빠져나가는 차량의 빈자리에 쏙~!하고 주차를 할 수 있었습니다.

 

좋아! 반월성의 봄은 이시간부로 내가 접수한다!!

 

라는 마음가짐으로 반월성에 가득 피어있는 봄을 담아봅니다.

 

 

꽃이 이쁘나 내가 이쁘나, 경주 반월성의 春

 

 

 

 

즐거운 가족 나들이, 경주 반월성의 春

 

 

 

 

경주 반월성의 春

 

 

 

 

사진 잘 나왔어??, 경주 반월성의 春

 

 

 

 

누가 누가 잘찍나??, 경주 반월성의 春

 

 

 

 

자기가 최고 이뻐~, 경주 반월성의 春

 

 

 

 

사랑의 대화, 경주 반월성의 春

 

 

 

 

라이더의 휴식, 경주 반월성의 春

 

 

 

 

나무와 사람들, 경주 반월성의 春

 

 

 

 

아빠! 이리로 패스~~, 경주 반월성의 春

 

 

 

 

자전거 타는 소년, 경주 반월성의 春

 

경주 반월성의 봄(春), 벚꽃과 유채꽃, 사람이 있는 풍경속으로

[경주 반월성/경주 유채꽃/경주 벚꽃여행/경주 반월성 벚꽃]

 

 

Comment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