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월드컵등대, 2002년의 감동을 바다에 품다. [부산여행/기장여행/이색등대]




2011년 9월 3일 토요일

닭벼슬을 닮은 차전놀이 등대에 오르면 저 멀리 여러 개의 등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사실 굳이 등대의 전망대에 오르지 않아도 다 보이긴 한다.
하지만 전망대에서 보는 것과 그 느낌이 같을 수 있겠는가....

서로 등을 돌린 채 바다와 육지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장승 등대와 
저 멀리 긴 방파제를 따라서 그 끝에 있는 월드컵 등대, 그리고 이미 지나쳐온 젖병 등대까지
 

월드컵 등대와 정승 등대



바다와 육지를 지키는 장승 등대

혹자는 마징가 등대라고도 부르더라, 그러고 보면 모양새가 참 그럴싸한데...
이놈, 마징가란 놈의 태생이 '거시기' 하기에 모양새는 썩 닮지 않았지만
장승 등대라고 꼭! 꼭! 정확하게 짚고 넘어가려고 한다.

만화캐릭터 마징가가 아니고,
예로부터 우리 고을, 우리 마을을 지키던 '장승' 말이다...

망망대해, 외로운 바다에서 등대 둘
둘이 서로 마주 보고 있다면 얼마나 좋겠느냐마는
이 둘은 바다와 육지를 각각 지켜내야 한다는
투철한 사명감으로 서로 잡담도 잊은 채 맡은일에 충실하고 있었다.
간혹 지나가는 갈매기의 손짓에 가끔 고개를 들 뿐이었다...
 

트라이포트 섬 위에 정승 등대


바라본다.


바닷길로는 가까이 보이지만, 육로를 따라가니 시간이 제법 걸렸다.
기장의 대변항을 지나쳐서 아직 공사 중인 방파제의 한쪽에 주차를 하고
파도가 넘나드는 방파제를 홀로 거닐어 본다.

잔뜩 흐렸던 하늘은 점차 안정을 찾아가는데,
새벽부터 성난 바다의 화는 식을 줄을 몰랐다.
파도가 넘나드는 방파제 한쪽엔 갈매기들이 춤을 추고 있었고
태양이 부서지는 바다는 하얀 포말을 그리며 바위에 박치기하고 있었다.
아무튼, 월드컵 등대를 가까이 보기 위해 이동해본다...

비행


춤추는 갈매기


줄 좀 똑바로 서지...!


부서지는 태양


거친 파도


하얀 포말을 그리며....



월드컵 등대, 2002년의 감동을 바다에 품다....

2002년, 한반도를 뜨겁게 달궜던 월드컵. 그리고 4강 진출...
내 남은 생 동안 이 멋진 광경을 볼 수 있을까 싶다.
아무튼, 그 감동을 동해의 한 자락,
기장의 어느 방파제에 고스란히 새겨놓았다.
너무나 익숙한 2002년 월드컵 공인구인 피버노바가 등대를 지탱하고 있다.
등대의 한쪽에는 기념등대를 세우게 된 취지, 선발선수의 명단.
참가국과 성적까지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그렇게 월드컵등대는 2002년 한일월드컵의 감동을 바다에 품고 서 있었다....

월드컵 등대


월드컵 등대


월드컵 등대


월드컵 등대



새벽같이 일어나서 그럴까? 슬슬 지치기 시작했다.
차에 잠시 앉아 마음이 가는 데로 이동해보기로 하고 발걸음을 옮겨본다....

다음 행선지는 어디일까? ^^

Comment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