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다섯시간을 달려 도착한 '추암 촛대바위'




2011년 8월 7일

'다섯시간을 달려 도착한 추암 촛대바위에서 바라본 일출'
이란 제목으로 글을 쓰고, 추암에서 본 일출의 사진을 올리고 싶었다.
단지 그 이유 하나 때문에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간에 졸린 눈을 비비며
부산에서 동해의 추암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것이다.

추암해수욕장의 한켠에 차를 대고 촛대바위가 보이는 곳으로 이동해본다...
새벽녘의 푸르름이 서서히 올라오고, 동해에서 제대로 맛보는 일출의 느낌은
어떠할까 생각하며 일출시각 삼십분 전부터 기대와 설레임이 공존한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일출예정시각....

'시계가 잘못된건가? 분명히 일출시간은 지났는데....'

뭔가 이상한 낌새는 느끼는 순간, 주변에서 들리는 관광객들의 허탈한 아우성.
해는 뜨지 않았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이 날의 해는 '분명히'떴지만
추암에서는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없었던 것이다.
어쩜... 붉어지는 모습조차 보여주지않는 하늘이 야속하기까지 했다.
밤을 새워가며 여기, 추암까지 달려온 보람이 사라지는 느낌에
허탈감까지 느껴지는 기분이다. 그러고보니 날씨가 엄청 습하다.
눅눅해진 옷자락과 이미 온몸은 땀인지 습기인지 분간이 않될 정도로 젖어있었다.

'그래, 어짜피 일출사진 한장때문에 동해로 여행온건 아니잖아.'

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긍정의 힘(?!)으로 삐그덕 거리는 여행의 시작을 바로 잡아본다.
그리고 '에서 바라본 일출'은 빠진 제목으로 글을 써내려간다. 물론 일출 사진도 빠진채...


새벽녘 푸르게 물드는 추암 촛대바위


.

.

.

.

.

.

추암 촛대바위


능파대


추암의 또다른 이름인 '능파대'가 새겨진 암석이다.

능파(凌波)는 '물결 위를 가볍게 걸어 다닌다'는 뜻으로

'미인의 가볍고 아름다운 걸음걸이'를 말하는 것인데,

추암의 아름다운 풍경 극찬하기위한 표현 인듯하다.



추암 형제바위


CCTV


추암 형제바위


전망대에 올라서서


전망대엔 망원경이 있었다.


남한산성의 정동방이 추암이라고 한다.


추암의 전망대


해수욕장으로 가는 길


.

.

해수욕장에 바라본 추암 형제바위


(다음편에 계속...)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76

  • 이전 댓글 더보기
  • 스친기억파란하늘 2011.08.11 12:21 신고

    신기하네요 +_+ 촛대바위라 ㅎㅎㅎ

    진짜 촛대같이 생겨서 +_+ ㅎㅎㅎ 좋은사진들 잘보고 가요~! 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요롱이+ 2011.08.11 13:05 신고

    좋은 곳이네요 ㅎ
    촛대바위라... ㅎ
    잘 보구 갑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Seen 2011.08.11 16:01 신고

    작년에 저도 다녀왔던 기억이 나네요. ^^
    바로 옆에 해수욕장에 사람 정말 많았었는데
    지금은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사람이 별로 없나보군요.. ㅠ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친절한민수씨 2011.08.11 16:13 신고

    저도 여기 가봤는데...
    트랙백 하나 걸어도 될까요? 전 한장이에요 부끄럽네요 ㅋㅋ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동글이 2011.08.11 16:40

    몇년전 저도 여기 가본적 있어요...
    일출은 못봤지만, 울집 강아지 델구 동해여행하면서 추암에서 찍은 사진이 있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쩡전 2011.08.11 16:43 신고

    이런 곳을 갔었어야 했는데 ㅜㅜ

    소개 감사합니다.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쿠쿠양 2011.08.11 17:01 신고

    세번째 사진에 물에 빛이~~
    멋지네요+__+
    휴가 잘 보내셨나요?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하늘을달려라 2011.08.11 17:18

    아~아쉽네요 ㅠ_ㅠ
    근데 3일내내 맑은 하늘을 못보셨다죠?
    그래도 정말 대단하신게....
    저는 저런곳 가면 백발백중 회에다가 소주먹고 늦게자서 늦게 일어나는데..ㅡ_ㅡ''
    새해 첫날조차도 일출이고 나발이고..ㅡㅡ;;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8.11 17:21 신고

      이번 여행에선 일부러 소주는 빼고 맥주만 마셨어요 ㅋㅋㅋ
      회도 한사라하고~ 마지막날엔 늦잠자서 못일어났는데,
      눈떠서 보니 비내리고 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
      속으로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생각했죠뭐...
      낮엔 날씨가 좋았는데, 아침시간만 유독 날씨가 안좋았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더공 2011.08.11 19:20 신고

    저는 한겨울에 찾아갔었는데..
    참 기억에 새롭네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산위의 풍경 2011.08.11 20:19 신고

    추암 해수욕장~ 이름은 좀 생소합니다.
    즐거운 휴가의 증표들을 하나씩 꺼내놓으시겠군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셨쬬?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8.11 21:15 신고

      휴가가 끝난 첫 출근이라 너무 힘들었어요 ㅎㅎㅎ
      그나마 다행인건 내일만 출근하면 또 연휴라는 사실!^0^
      편안한 밤 되세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pinksanho 2011.08.11 20:35 신고

    아..일출을 못보고 사진 아래로
    .
    . 을보니까 더욱 쓸쓸한 기분이 드네요 ㅜㅜ
    그래도 촛대바위는 참 멋진거 같아요 ㅎㅎ 아주 멋지게 솟아올라있네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8.11 21:16 신고

      일출은 놓쳤지만 이웃님들께서 좋아해주시니,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ㅎㅎ ^~^
      행복한 하루 보내셨는지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꼬마낙타 2011.08.11 21:43 신고

    당당하게 서있는 모습이 멋지네요 ^^
    저도 바다 보러가고 싶습니다 ㅜ

    수정/삭제 · 답글달기

  • 더공 2011.08.11 21:45 신고

    저는 멋진 일출을 보고 왔지요.
    트랙백으로 남겨 놓을꼐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아레아디 2011.08.11 22:45 신고

    저렇게 바위가 우뚝!솟아있는게,,
    장관이네요..ㅎㅎ
    바도 보고 싶네요.ㅠ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썬도그 2011.08.11 22:50 신고

    92년도가 기억나네요. 대학 1학년때 하조대로 여름M.T를 갔는데 술 진탕먹고 다음날 아침 친구녀석이 일출 본다고 바닷가 바위위에서 하염없이 바라볻군요. 그리고 오전 7시가 지나도 있기에 뭐하냐고 물으니 일출 기다린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이미 해는 떠서 환했습니다. 녀석은 구름낀 바다를 그렇게 몇시간 바라보고 있더군요. 구름뒤에 뜬 해가 참 부끄러웠겠다 하고 핀잔을 주웠죠.

    저도 동해 몇번 가봤지만 일출을 보는게 쉬운게 아니고 일출이 2단 점푸하는것도 그때 알았습니다 해안가에 얇게 드리운 구름이 있고 그걸 넘어서야 쩅한 일출이되더라고요. 그나저나 이 사진을 보니 추암이 참 땡기네요. 그런데 S2용님은 동영상에는 관심이 없으신가요? 사진과 동영상이 함께하면 어떨까 합니다.
    주제넘는 말이지만 사진과 동영상이 서로 보완관계더라고요.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
      용작가 2011.08.11 23:13 신고

      와~ 장문의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
      92년도에 대학생이셨으면,
      아마 저보다 10살 형님이시겠군요~(재수하셨으면 더 많이..ㅋ)
      관심어린 조언도 감사합니다.ㅎㅎ
      카메라에 동영상이 지원되지않아 아직 생각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 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whis 2011.08.12 10:46 신고

    날씨가 아쉽긴 하네요 ㅠ_ㅠ
    저도 동해로 한번 가볼까 하는데,
    여행 날씨운도 참 중요한것 같습니다ㅎㅎㅎ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솜다리™ 2011.08.12 12:15 신고

    5시간이라...
    먼곳이지만... 그래도 좋았겠내요^^

    수정/삭제 · 답글달기

  • 엔죠™ 2011.08.13 01:51 신고

    저는 언제쯤 촛대바위를 눈앞에서 볼지 ㅎ

    즐감합니다 ^^*

    수정/삭제 · 답글달기

  • 해우기 2011.08.16 15:18 신고

    장노출이 언제나 기다리는 추암....
    1시간여 거리인데...어째 일출사진을 담으러가기 영 그렇네요..ㅋㅋ

    수정/삭제 · 답글달기

  • mark 2011.08.16 19:33

    잔뜩 기대를 하고 먼거리를 멀다하지 않고 달려가 카메라를 자리잡고 기다려도 해가 보이지 않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제주에서, 포항의 호미곧에서, 울상 강양항에서.... 허탈했었죠.

    수정/삭제 · 답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