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다섯시간을 달려 도착한 '추암 촛대바위'




2011년 8월 7일

'다섯시간을 달려 도착한 추암 촛대바위에서 바라본 일출'
이란 제목으로 글을 쓰고, 추암에서 본 일출의 사진을 올리고 싶었다.
단지 그 이유 하나 때문에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간에 졸린 눈을 비비며
부산에서 동해의 추암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것이다.

추암해수욕장의 한켠에 차를 대고 촛대바위가 보이는 곳으로 이동해본다...
새벽녘의 푸르름이 서서히 올라오고, 동해에서 제대로 맛보는 일출의 느낌은
어떠할까 생각하며 일출시각 삼십분 전부터 기대와 설레임이 공존한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일출예정시각....

'시계가 잘못된건가? 분명히 일출시간은 지났는데....'

뭔가 이상한 낌새는 느끼는 순간, 주변에서 들리는 관광객들의 허탈한 아우성.
해는 뜨지 않았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이 날의 해는 '분명히'떴지만
추암에서는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없었던 것이다.
어쩜... 붉어지는 모습조차 보여주지않는 하늘이 야속하기까지 했다.
밤을 새워가며 여기, 추암까지 달려온 보람이 사라지는 느낌에
허탈감까지 느껴지는 기분이다. 그러고보니 날씨가 엄청 습하다.
눅눅해진 옷자락과 이미 온몸은 땀인지 습기인지 분간이 않될 정도로 젖어있었다.

'그래, 어짜피 일출사진 한장때문에 동해로 여행온건 아니잖아.'

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긍정의 힘(?!)으로 삐그덕 거리는 여행의 시작을 바로 잡아본다.
그리고 '에서 바라본 일출'은 빠진 제목으로 글을 써내려간다. 물론 일출 사진도 빠진채...


새벽녘 푸르게 물드는 추암 촛대바위


.

.

.

.

.

.

추암 촛대바위


능파대


추암의 또다른 이름인 '능파대'가 새겨진 암석이다.

능파(凌波)는 '물결 위를 가볍게 걸어 다닌다'는 뜻으로

'미인의 가볍고 아름다운 걸음걸이'를 말하는 것인데,

추암의 아름다운 풍경 극찬하기위한 표현 인듯하다.



추암 형제바위


CCTV


추암 형제바위


전망대에 올라서서


전망대엔 망원경이 있었다.


남한산성의 정동방이 추암이라고 한다.


추암의 전망대


해수욕장으로 가는 길


.

.

해수욕장에 바라본 추암 형제바위


(다음편에 계속...)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