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브라운핸즈 백제, 건물 자체가 빈티지스러운 매력적인 부산 카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게된 부산의 매력적인 카페, 브라운핸즈 백제에 다녀왔습니다. 

부산 동구 초량동에 위치한 이곳은 부산 최초의 근대식 개인종합병원인 

백제병원을 브라운핸즈팀이 카페 공간으로 바꾸었는데요. 

100살이 다되어가는 건물에서 느껴지는 빈티지스러움은 장난이 아니더군요.





 

 

방문전 후기를 좀 찾아봤는데, 요즘 부산에서 가장 핫한 카페라해서...

사진도 좀 찍고, 여유롭게 있다 오고 싶기도해서 주말을 피해 다녀왔습니다.  

평일 애매한 시간대에 방문했는데도 카페에 손님이 제법 있었어요. 역시 Hot 해!!



브라운핸즈라는 카페이름 때문에 핸드드립전문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잠시 했었는데,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내려주더라고요. 

어짜피 커피가 주목적은 아니었으니 크게 상관없었습니다만..... ㅎ

암튼 커피와 케잌,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카페 구경도 하고, 사진도 찍고 왔어요.

마침 재미난 전시회도 하고 있어서 둘러보는 재미가 더 컸습니다. 

 

 

카페 내부도 넓고, 테이블도 널찍널찍하게 있어서 개인적인 시간을 갖기에도 좋아보였습니다. 





  카페에 왔으니 커피부터 주문해야죠. 

더워서 전 아이스커피로!


 



  역시 명당자리에 한분이 앉아계시네요.


 



  두여인♡


 



  얻어걸린 샷! 잘 찍혀줄때 열심히 찍어줘야죠!! ㅎㅎ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신난 엉뚱이♥

 




  이제 혼자서 계단도 곧 잘 올라가네요.


 



  창 밖, 낮잠자는 고양이를 보고 있는 엉뚱이♥


 



  화분에 관심을 보이네요.


 



  제법 진지하게 작품을 감상하고 있네요... 

엉뚱이가 좋아하는 디즈니 캐릭터도 보여요.


 



  내 사랑 아내 사진도 한 컷! ^^


 

.

.

.




구. 백제병원 Former Baekje Hospotal


 1922년 한국인이 설립한 서양식 5층건물로 '부산 최초의 근대식 개인종합병원'인 백제병원으로 사용했던 건물이다. 1932년에 병원이 문을 닫고 난 뒤 건물의 주인은 부산의 역사와 함께 변해왔다. 봉래각이란 중국요리집에서 일본 아까즈끼부대의 장교 숙소를 거쳐 해방뒤 치안대사무소, 중화민국 영사관으로 주인이 바뀌었다. 1953년에는 신세계 예식장으로 운영되다 1972년 화재로 건물내 일부를 태웠으며, 이후 5층 부분이 철거되고 현재 4층 일반상가로 유지되고 있다.


 

 

 

 

2016. 05.  브라운핸즈 백제 ⓒ 박경용

 

Photograph by PARK KYOUNGYONG
Copyright 2009-2016. PARK KYOUNGYONG All Rights Reserverd
Blog. http://YongPhotos.com

 

 


Comment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