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봄날의 사랑을 속삭이고있는 별꽃



 

 

 

.
.
.
.

 

동네 뒷산에서 만난 이름모를 야생화, 이왕이면 자기 이름으로 불러주는게 좋겠다 싶어서
야생화 도감을 찾아보니 '별꽃'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었다. 앙증맞은 모습처럼 예쁜 이름을 가진 아이.
별 모양 꽃대위에 하트가 뿅, 뿅, 뿅, 뿅, 뿅~! 봄날의 사랑을 속삭이고 있는듯한 모습이다~

 

.

.

.

.

'용포토스닷컴_PhotoGallery > 사진 한 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달리다  (24) 2014.04.11
교정의 오후(午後)  (44) 2014.03.25
봄날의 사랑을 속삭이고있는 별꽃  (32) 2014.03.20
나무와 아내  (27) 2014.03.13
도날드는 왜 화가 난걸까요?  (28) 2014.02.27
유엔참전기념탑과 해무리  (32) 2014.02.20

Comment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