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쌓인 눈을 뚫고 지나가 즐긴 화끈한 겨울여행, '오션700 & 바베큐파티'



 

 

 

진한 원두가 뿜어내는 향긋한 커피향을 뒤로 한채 대관령(평창 횡계)로 발걸음을 옮겼다.
전에 왔을땐 고개고개를 넘어가는 버스를 타고 넘어갔는데,
지금은 고속도로가 잘 뚫려있어서 강릉에서 대관령까지는 정말 금방이었다.
고속도로에서 터널을 두어개 지났을까? 내리던 비는 어느새 눈으로 바껴있었고
차창밖으로 그려지는 새하얀 눈세상은 그야말로 천국이 따로 없었다.

 

눈이 귀한 부산에 살고 있기에 일부러 눈을 만나기 위해 이렇게 겨울여행을 떠나왔는데,
도착도 하기전에 만나는 '눈'은 반갑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두려운 존재였다.

 

 

안.전.제.일.

 

 

무엇보다 안전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차량 속도는 최대한 낮추고, 눈길에서의 낯설은 주행을 즐겨(?)봤다.
이번 여행의 준비물로 스노우 체인을 구입해오긴 했는데,

막상 눈이 오니 어느 시점에서 설치를 해야하는지에 대한 고민도 했던것 같다.

 

 

 

느낌도 좋았고, 진한 커피향처럼 아직도 여운이 남아있는 테라로사(Terarosa) 커피공장을
조금 서둘러 출발하게 된건 다음 코스가 이번 여행 계획하면서 유일(?)하게 아내가 선택했던 코스이기 때문이다.
한정된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 즐겨야하는 '오션700'이라는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의 워터파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하얀 눈세상을 즐기며, 거북이 걸음으로 고속도로를 통과해 횡계IC를 빠져나오니 눈이 제법 많이 쌓여있었다.
네비가 안내하는대로 오션700을 향해 이동하는데, 고속도로와는 다르게 눈길의 미끄러움이 더 많이 느껴졌고
알펜시아로 넘어가는 싸릿재 고개의 초입에선 스노우체인을 설치해야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횡계에 들어서면서 한가지 흥미로운 풍경은 눈이 쌓이기 시작하자 4륜구동 지프차에
스노우체인을 달아준다는 멘트가 움직이는 전광판을 달고 왔다갔다하는 차들이 많이 보였다는 것인데,
(처음 스노우 체인을 다는 과정에서) 조금은 어이없는 경험을 했다.

 

그 설을 풀자면....

난생처음 눈길 운전에 스노우 체인을 설치해야하기에 경험자의 도움은 매우 유용하다 생각되어,
그분께 여쭤보니 체인이 있으면 단돈 만원에 설치를 대신 해준다는 솔낏한 제안에 바로 그렇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다.
한 3분정도 만져보더니 그분의 한마디, '체인은 타이어 규격보다 조금 커야합니다. 아니면 체인이 얼어서 설치가 안되요...'
내가 순진한 얼굴(?)을 하고있어서 그런지 그런 말에 속을꺼라 생각하셔서 그러셨는지,

적어도 여기보단 도시가 더 팍팍한 삶과 눈치 작전에 이골이 난 도회지 사람인데 말이다....
되도안한 말장난으로 새 스노우 체인의 판매를 유도하는 그 분이 측은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 정.말. 안.되.요.?? '

 

라는 물음과 함께 두손 걷어붙이고 직접 해보니, '철컥!'하고 체결되는 소리가 났다.
이거 잘 되.는.데.요.~라는 표정을 지으며 뒤를 돌아보니 그 분은 어느새 자신의 차량이 있는곳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나보다 더 순진한 아저씨의 뒷모습이 왜그리 안되보이던지.....


좋은 기분으로 여행 온 여행자를 돈벌이로만 생각한다면 그 여행지는 언젠가는 잊혀질것이다.
그 대표적인 경우가 바로 청도의 미나리 삼겹살이라 생각한다...
진심으로 소통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 물론 여행자도 그에 맞는 미덕을 갖춰야 할 것이고...!

소통과 배려는 비단 여행지에서만 해당되는 사항은 아니지만 말이다....

 

 

 

우레탄 스노우체인. 막상 설치해보니 어렵진 않았다, 다만 손이 시릴뿐이다.. ㅎㅎ

 

 


사설이 길어져버렸다.

 

힘들게 스노우 체인을 설치하고, 하염없이 쌓이는 눈길을 뚫고 드디어 도착한 '오션 700'!
주차장에 쌓인 눈 때문에 주차하는 것도 정말 힘들었다.
아무튼 겨울 성수기가 시작되기 바로 직전이라 인터넷으로 표도 저렴하게 구할수 있었고,
'사진으로 담아오진 못했지만' 이벤트성(?)으로 외부 노천탕도 오픈해줘서
수영복을 입고 눈을 맞는 색다른 경험도 할 수 있었다. ^^

 

인터넷 예매 + 비수기 : 1인 22,000원

 

(인터넷 회원가입 후 예매를 하면 할인을 해준다. 12월 14일까지가 비수기 15일부터는 준성수기에 들어간다.)

 

 

의도치 않게 모델포즈~ ^^;;

 

 

 

 

지금 창밖으론 함박눈이~ ㅎㅎㅎ

 

 

 

 

한산한 워터파크를 종횡무진

 

 

 

 

파도풀도 역시 한산... ㅎㅎ

 

 

 

 

매점도 한산... ^^;;; 츄러스에 맥주한잔~

 

 

 


물놀이와 스파를 마음껏 즐기고 대관령리멤버펜션으로 넘어가서
펜션지기이신 '살바토레' 형님 준비해주신 숯과 그릴로 바베큐파티(?)를 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살바토레 형님이 운영 중인 대관령리멤버펜션에 대해서는 추후 다시 다룰 예정입니다.)

 

 

 

그녀가 구워주는 평창 한우~ ㅎㅎ

 

 

 

 

피곤에 찌든 얼굴로 인증샷도 남겨본다.

 

 

 

 

기다리는 편지 대신에 눈이...

 

 

 

 

콘 아이스크림이 되어버린 나무

 

 

 

 

대관령의 밤은 눈과 함께 깊어져갔다...

 

 

 

Comment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