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천년고도 경주 '불국사'의 단풍



 

 

 

2012년 11월 4일 일요일_

 

 

예보되었던 비는 다행히 아침에는 내리지 않았다.

집을 나서며 하늘을 보니 붉게 타들어 가는 하늘빛이 끝내주는 아침이었다.
한 시간만 더 일찍 집을 나섰더라면 좋은 일출을 담을 수 있었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울산에서 경주까지 이어지는 한산한 국도를 따라 달려 도착한 경주 불국사.

 

(전날 울산에 사는 형님집에서 가벼운 음주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다.)

 


7시쯤에 도착한 불국사는 유명한 관광명소답게 아침부터 손님이 많았다.
매표소를 거쳐(성인 : 4,000원) 불국사 경내로 들어갔다.
불국사의 교과서 사진을 담을 수 있는 자리에는 역시나 부지런한 사진사님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아 한 컷 담아보려 했는데, 이질적인 구조물 때문에 좋은 구도가 나오지 않았다.
(석가탑 복원을 위해 세워져 있던 구조물 때문에 미(美)적으로 그리 좋아보이지 않았다. )
그 구조물을 피하는 화각을 찾다 보니 장사진을 이루고 있던 진사님 품으로 파고들게 됐다.. ^^;;

 

 

아침의 좋은 빛을 받는 장면을 담기 위해 한참을 기다렸다는 그들의 대화...

하지만 흐린 날씨의 아침이라 원하는 풍경을 담기는 틀린것 같아 보였다.
교과서 사진을 흉내내는 사진을 인증샷으로 두어컷 담아보고

불국사 경내를 둘러보며 '감동도, 의미도 없는' 셔터를 눌렀다.

 

 

'불국사의 단풍은 역시 아름다웠다, 하지만 이질감이 드는 석가탑 복원 구조물과
국민 반영포인트인 '반야연지' 수면을 가득 덮고 있던 부유물 때문에 상당히 흉해 보였다.
이물질을 적당히 덜어내 줘야 할텐데, 비싼 입장료에 비해 관리가 소홀하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밖에 없었다...'

 

 

곱게 물든 가을 아래 스마트폰 삼매경, 경주 불국사

 

 

 

 

앗! 사람이다, 경주 불국사

 

 

 

 

이른 아침 한적한 경내, 경주 불국사

 

 

 

 

손님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경주 불국사

 

 

 

 

경주 불국사의 단풍

 

 

 

 

떨어진 단풍은 서서히 빛을 잃어간다, 경주 불국사

 

 

 

 

경주 불국사의 단풍

 

 

 

 

'교과서에 실린 불국사의 모습'...아침 햇살을 머금은 풍경이었다면 좋았을텐데....

 

 

 

 

경주 불국사의 단풍

 

 

 

 

불국사 반야연지... 수면을 가득 덮고 있던 부유물 때문에 눈살이 찌푸러졌다.

 

 

 

 

경주 불국사의 단풍

 

 


 

Comment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