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PHOTOS.COM

제주 똥돼지가 살고 있는 성읍민속마을








벌써 제주에서의 마지막 아침이 밝았어요. 

홀로 광치기해변에 나가 일출을 보고, 돌아와 씻고 아내를 깨웠어요.

느긋하게 제주의 아침을 즐겨보고 싶기도 했지만, 

둘러보고 싶은 곳이 또 있었기에 조금 서두르기로 했어요.

 

 


  제주의 아침

 



떠나기전 민박집 이모에게 작별인사를 드리려 전화를 거니 

장보고 들어오시는 길이라며 잠시만 기다리라고 하시더라고요. 

차에 짐을 옮기고 떠날 준비를 다하니 양손 가득 뭔가를 들어오시던 이모님... 

저희 가족 아침 먹이시려고 반찬 거리를 사오셨다고 하시더라고요. 

이렇게 고마울수가....!!! ㅠㅠ 이렇게 감동의 눈물을 마음속으로 흘렸어요. 






하지만 떠나기전에 꼭 봐야 할 곳도 있었고, 비행기 시간도 있다보니 

숙소에서 지체할 여유가 없어 이모님의 고마운 마음만 받고, 

다시 또 오겠다는 인사를 드리고 민박집을 나섰어요.

 

 


  말과 성산일출봉을 배경으로 찰칵!

 



일출을 볼때 광치기 해변에 있던 말이 생각나 광치기에 잠시 들러 

말과 함께 아내와 엉뚱이의 사진을 한 컷 담은 뒤, 

차를 돌려 중산간 도로를 달려 에코랜드로 향했어요.

 

 


  중산간의 어느 도로에서 바라본 제주

 



네비게이션 안내를 받고 가다보니 성읍민속마을이 나오더라고요. 

마침 엉뚱이는 숙면에 빠져있어, 그냥 지나칠까 생각도 했지만 

아무래도 이녀석들은 꼭 보고 가야할 것 같아 잠시 내렸어요.

우리가 보고 싶었던 이녀석들은 바로 제주 똥돼지! 한번 보고 싶었던 아이들이거든요. 

자고 있던 엉뚱이는 잠시 차에 두고, 둘만 살짝 내려 이곳에 있는 제주 똥돼지를 보고 왔어요.

혹여나 엉뚱이가 깰까봐 똥돼지 보고 사진찍고 다시 차로 돌아오는데 5분이 채안걸렸어요. ㅎㅎ 

성읍민속마을의 똥돼지는 인분이 아닌 사료를 먹고 있었어요. 

말그대로 예전의 모습을 재현하고 있는 재현배우들인 셈이지요.

 

 


  성읍민속마을

 




  똥돼지만 허겁지겁 보고 오느라, 민속마을은 제대로 못보고 온게 아쉬워요.

 





그렇게 허겁지겁 미션(?)을 마치고 다시 에코랜드를 향해 제주의 도로를 달려봅니다. ^^

 

 



  제주똥돼지


제주 똥돼지에 대해 검색을 해보니, 이런 글이 있네요.  

'돼지우리와 뒷간이 어우러진 돗통시 문화, 이는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다. 

척박한 땅을 일구며 가난을 극복한 제주 선인들의 지혜의 산물이다. 

자연의 이치에 따른 선순환 구조의 삶이다. 

사람이 먹은 음식물이 소화되어 대변으로 배출되고, 

이를 돼지가 받아먹어 배변하면 두엄과 섞이어 질 좋은 돗거름이 된다. 

그 거름이 보리를 튼실하게 키우면 그것은 다시 사람의 음식이 된다.' 


 



  말끔한 모습의 똥돼지 재현배우(?) 돼지들

 




  똥간에 서서 똥돼지와 함께 찰칵!

 

 

 

 

 

2014. 09. 21.  제주 성읍민속마을 ⓒ 박경용

 

Photograph by PARK KYOUNGYONG
Copyright 2009-2015. PARK KYOUNGYONG All Rights Reserverd
Blog. http://YongPhotos.com

 

 




Comment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