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남자 상수. 나의 꿈은 땅과 벤츠다.

올빽 머리에 흰색 와이셔츠를 입는 전형적인 30대 후반의 부동산업자 상수.
바둑돌 다섯 개를 놓고 내가 세 개를 가져오지 않으면 둘 밖에 가질 수 없는 게 자본주의 원리라고 철석같이 믿는다.
그가 목숨 걸고 진행하고 있는 리조트 사업의 개발 건만 떨어지면 그야말로 벤츠의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이다.
와이프 윤정에 대한 사랑은 가물거리는 과거이며, 어느 정도 커버린 아들에게도 퉁명스럽기만 하다. 


세상에 돈 보다 중요한 것이 있나?

모두가 그렇게 말하지 않을 뿐 세상에 돈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라면, 사기뿐 아니라 그 보다 더한 짓도 할 수 있다.
거울속의 니 자신을 보라는 친구의 말에 잠시 순수했던 시절을 돌아보기도 해보지만, 달라질 것은 없다.
그 때 할 수 없었던 것들을 얼마든지 돈으로 살 수 있게 됐으니까…
돌이키기엔 이미 늦었다. 지금은 그냥 앞만 보고 달리는 거다.

꿈은 이루어졌다. 그러나 인생은 법칙이 있다.
앞만 보며 달려가기도 바쁜데, 예상치 못한 일들이 상수의 발목을 붙잡는다.
주민들의 리조트 개발 저지 시위가 벌어지고 결국 파란만장했던 리조트 건은 해결되지만…
최선생의 자살과 예상하지 못한 윤정의 반전은 상수의 가슴에 커다란 구멍을 낸다.
이 남자, 어디로 가야 할까? 화창한 날씨, 반짝 반짝 빛나는 벤츠.
푸른 하늘을 올려다 보는 상수. 그러나 이때...........


주연 : 윤제문



드라마?코미디?.... 블랙코미디라고 하기엔 뭔가가 부족한거 같고...
이런류의 영화는 뭐라고 칭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검색사이트를 검색해보니, "드라마,코메디"라고 분류되어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배우 윤제문씨의 연기가 단연 돋보이는 그런 영화입니다.
(주인공이라 당연한건가요??^^;)


'이웃집남자'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현 시대 대한민국 남성 중 일부를 현실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영화인듯 합니다.
참 파렴치하기도 하고, 돈을 벌기 위해서라면 사기뿐만 아니라 어떤 짓도 할 수 있는 사람.
지금의 내 모습이 저럴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왠지모를 오싹함까지 들더군요...
(전 저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상수에게 열등감을 가지고 있는 친구나,
'와~저렇게해서 얼마를 버는거야?'라는 의문을 가지는 저...돈에대한 일종의 동경인거 같기도 하구요...)

지독한 자본주의 원칙에 길들여진 상수,
그 자본주의의 세계에서 살아남기위해 사회초년생의 초심에서는 많이 변질되어버린 그의 삶,
하지만 비교적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현실에 안주하고, 더욱 많은 돈을 벌기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가정은 있지만, 사랑이란 단어따윈 이미 쓰레기통에 갖다버렸으며,
아들에게 조차 큰 감정이 없는 상수.
젊은 애인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여자와의 잠자리도 가리지 않습니다.
그런 그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건 오로지 돈 뿐입니다.
반전이라 부르기엔 스토리전개상 너무 뻔한(충분히 예상가능한, 이미 예상한) 친구와 자기 부인과의 바람.
그리고, 자신이 참여하고 투자자를 모았던 개발사업에 차질이 있을때 보였던 상수의 행동 등...
벌여진 모든 일에 대한 원인이 어쩌면 상수 자신에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지만,
나중에는 오히려 측은하게 느껴지는건 왜일까요....
마지막 부분이 조금 진부한 느낌은 있지만,
영화의 주제나 내용이 아주 현실적이고,
충분히 공감 가능하다라고 생각됩니다.






저는 영화를 보기전엔 후기나 줄거리를 보지 않습니다. 재미를 반감시킬 수도 있기때문이죠.
그래서 후기를 적을때도 될 수 있는한 큰 그림은 그리지만 세세한 표현까지는 자제할려고 애쓰는 편입니다.
뭐든지 다 알고나면 재미가 떨어지더라구요..

영화'이웃집 남자'란 영화는 자본주의 속에 있을법한 아주 현실적인 이야기를 담는데 중점을 둔거 같습니다.
간단히 씹을거리와 함께하면 참 괜찮은 영화인거 같습니다. 혼자서 조용히 보는걸 추천드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용작가